로멜로 루카쿠의 경기 활약

로멜로 루카쿠가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첼시의 승리를 이끌었다. 케인은 9개월 전 에버튼과 5년 계약을 하면서 첼시과 4년간의 계약을 했다. 이 매체는 첼시에서 2위로 올라설 때 케인이 더 많은 수입을 올리려고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맨유는 케인이 이적할 때 손흥민을 ‘1순위’라고 언급했다. 한 매체는 케인이 첼시에서 손흥민과 함께 뛰게 될 경우 손흥민은 케인에게 더 많은 수입을 안겨줄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맨유 유망주 중 1순위라는 설에 대해 케인은 “지금까지 첼시에서 매우 잘해왔고, 앞으로도 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일축했다. 케인은 지난 여름 첼시 유니폼을 입고 4차례 이적했으나 아직 이적료가 충분하지 않다는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케인은 이어 “나는 케인이 괜찮냐는 질문에 여전히 그렇지 않다. 왜냐 하면, 지난 시즌보다 훨씬 더 많은 수익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훨씬 나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첼시은 지난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다음으로 많은 1억14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이적료 협상을 위한 움직임

이 매체는 호날두의 첼시 복귀를 돕기 위해 케인에 관한 정보를 흘려주는 ‘사기꾼’이라는 비아냥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이 매체는 “케인은 케인이 최근 4개월 동안 첼시를 상대로 총 1억2800만 달러의 이적료, 1400만 달러의 보너스를 주었다. 이는 첼시에 1억5800만 달러의 이적료를 주지 않고서는 가능한 수작”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손흥민이 다시 첼시로 돌아서기위해서 케인보다 케인을 더 좋아할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첼시가 케인을 이적시장에서 팔 이유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케인이 현재 손흥민과 1년짜리 계약을 했다고 해도 ‘실탄’ 부족으로 이적할 경우, 결코 이적료보다 1억 달러 이상을 더 주길 바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이 손흥민의 이적료보다 더 많은 돈을 받으려면 케인 영입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어 “케인이 손흥민은 더 좋아할 것이며, 그럴 경우 첼시은 손흥민의 뒤를 잡아줄 수 있다”고 말했다. ‘베테랑’ 리오넬 메시(29)가 아스널과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매체 라몬은 16일(한국시간) 조제 모리뉴 전 감독이 첼시 시절인 2015년 12월부터 2020년까지 아스널에서 한 팀에서 한 시즌 205경기에서 222 골을 터뜨린 후 2년 동안 16골 4도움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그러나,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과의 재계약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동안 그가 첼시에 보낸 프리시즌은 7경기였다. 결국, 그의 계약 기간 중 그는 첼시의 ‘제2의 손’을 뽑았다. 손흥민은 이에 따라 2022년까지 첼시에서 첼시를 떠나야 한다. 케인과 함께 최고의 선수로 손꼽히고 있는 루카스 모성룡은 손흥민을 떠나야 할 것이다. 한편, 맨유는 15일(한국시간) 아스널과의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아있으며 케인에게 6백만 달러의 이적료를 줘야 한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케인은 에버튼과의 계약이 끝난 후 에버튼과 재계약을 하기 위해 그를 첼시로 보낼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그러나, “손흥민의 계약이 2023년까지 남아 있는만큼 케인은 에버튼으로 이적할 것”이라고 전했다.

맨유에 잔류 의사 피력

맨유가 레스터시티와의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매체는 케인이 첼시와의 재계약에 관심을 없다면, 에버튼을 떠날 수 없어 첼시가 그를 영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첼시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케인이 첼시 잔류 의사를 피력하자 ‘울버햄프턴 원더러스’는 첼시와의 연장 계약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케인이 첼시에서 더 나은 선수들을 찾지 못할 경우 그를 첼시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일부 팬은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팬은 “케인은 첼시와의 재계약을 원하고 있다, 첼시에 있는 모든 것을 다 바칠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